HOME 사이버홍보실 보도자료
사이버홍보실
Public Relations
언론보도

간협, 총선 및 재·보선 간호사 당선자 축하연 개최

작성자 홍보
2024.05.08
조회 1271

간협, 총선 및 재·보선 간호사 당선자 축하연 개최

간호계 지도자 100여명 참석 선거 통해 간호사 전문직 역량 증명 받아

 

 

지난 410일 치러진 22대 총선 및 재·보선을 통해 당선의 영예를 안은 간호사들을 축하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대한간호협회(회장 탁영란)7일 오후 서울 중구 롯데호텔 서울 에메랄드룸에서 ‘2024년 총선 및 재·보선 간호계 당선자 축하연을 개최했다.

 

이번 제22대 국회의원 선거에서는 이수진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과 전종덕 후보(진보당) 등 간호사 2명이 당선됐다.

 

이수진 국회의원은 경기 성남시중원구에서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출마해 재선에 성공했으며, 간호사 출신 최초로 지역구에서 당선된 재선 국회의원이 됐다.

 

전종덕 당선인은 더불어민주연합 비례대표 11번으로 공천 받아 당선의 영예를 안았다.

 

또 지방선거 재선거에서 이예숙 간호사가 충북 청주시의원에, 보궐선거에서는 최옥술 간호사가 대전시 유성구의원에 각각 당선되는 영예를 안았다.

 

축하연에는 간호사 출신 국회의원인 최영희 전 의원(16), 윤종필 전 의원(20), 장성숙 인천광역시의원, 황세주 경기도의원, 신지수 인천 계양구의원, 이다영 경북 포항시의원을 비롯해 대한간호협회 임원진과 전국 시·도 간호사회장, 산하단체장 등 간호계 지도자 100여 명이 참석했다.

 

대한간호협회 탁영란 회장은 환영사를 통해 이번 총선 및 재·보선에서 우리는 간호사들을 당선자를 배출했고, 간호계 처음으로 지역구 국회의원을 배출했다이는 간호전문직으로서의 전문성과 역량을 증명받은 것이라 생각된다고 말했다.

 

이어 간호계와 함께 정책네트워크를 통해 국민건강과 보건의료정책 개선에 기여할 수 있길 희망한다면서 국가와 지역이 발전하고 국민들이 보다 행복해지는 성공적 정책활동을 펼쳐달라고 당부했다.

 

최영희 전 국회의원은 축사를 통해 우리 모두가 갖는 기대만큼, 어깨 또한 무거우시리라 걱정된다여성의 탁월한 섬세함과 강인함으로 우리 국민 모두를 위한 멋진 의정활동을 펼쳐달라고 강조했다.

 

이어 축하연에 자리한 당선자들은 쏟아지는 축하에 화답했다.

 

이수진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오랫동안 노동환경 개선을 위해 일을 했으나 결국 간호에 있어선 정책과 법이 바뀌어야 한다는 필요성을 절감했다간호사 출신으로는 처음으로 재선의원이 됐다. 환자 곁을 떠나지 않고 끝까지 지켜왔던 간호사들의 노동환경 개선을 위해 간호법이 국회를 통과할 때까지 함께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종덕 당선인(진보당)“21대 국회에서 간호법 통과에 청신호가 켜졌다면서 간호법은 간호사의 명함이고 기본법이다. 우리가 함께 힘을 모은다면 21대 국회 마지막 날 반드시 간호법이 통과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간호계의 지지에 대한 감사의 뜻을 전했다.

 

최옥술 대전 유성구의원(더불어민주당)비례대표 당시에도 간호법 제정을 위해 건의문을 제출하는 등 노력했고, 거부됐던 때에는 정말 많이 울었다면서 간호사의 역할은 힘들고 눈물로서 고통스러워하는 사람들을 어루만지는 것이다. 21대 국회에서는 꼭 간호법이 통과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윤종필 전 국회의원과 장성숙 인천시의원은 건배 제의를 통해 간호사 당선인들을 축하했으며, 간호사 당선인들의 앞날의 더 큰 영광을 기원하는 축하 케이크 자르기와 축가가 이어졌다.

 

한편, 이날 축하연에서 간호계 지도자들은 당선자들과 간호법 등 간호정책 현안 문제 해결을 위해 다함께 힘을 모아 공동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첨부-22대 총선 및 재·보선 간호계 당선자 축하연 사진

파일 1 다운로드 [1715134027_154700.hwp : 121KB]
파일 2 다운로드 [1715134028_154700.jpg : 756KB]
파일 3 다운로드 [1715134029_154700.jpg : 666KB]
파일 4 다운로드 [1715134030_154700.jpg : 714KB]
다음 글
이전 글